2010년 3월 26일 금요일

헬스 보충재는 나쁘다?

 나 역시 그렇게 생각했었다.

 

그런데 뭐가 나쁜지 왜 나쁜지는 모르고 그냥 나쁜 줄만 알고 있었다.

아마도 그 이유는 TV에서 보여지는 우락부락한 남정네들이 크게 호감이 가진 않았으며,

그들이 먹는 특이한 음식에도 거부감이 들어서였을 것이다.

 

 군에서 처음 헬스 보충제를 먹게 되었다. 이유인즉, 한창 운동을 하는데 늘 한계에 부딪히는 것이다. 아무리 밥을 많이 먹어도 힘이 안났다. 그러던 도중에 상아제약 헬스 보충제를 먹게 되었다. 외국껀 2배 정도 비싸서 그랬었다. 실재로 미국와보니 핼스 보충제 국산이랑 가격차이가 없다.(GNC 골드카드기준:GNC는 약파는 브랜드 인데 20달러에 골드카드 만들어준다. 골드 카드 만들면 할인 혜택 때문에 100불 이상만 사도 카드 값 바로 뽑는다) 뭐, 가격이 중요한게 아니라 그 효과는 이랬다.

 

 우선 힘은 났는데 한달간 거의 설사를 했다. 갑자기 영양분이 많이 들어와서 그런 것 같았다. 여튼, 힘은 나서 팍팍 퍼 먹었다. 운동을 안하면 넘치는 에너지 때문에 운동하고 싶어서 찌뿌둥할 정도로.

 

 효과는 좋았다. 그러나 지금은 일 자체가 미국 출장이 잦으니 좀 더 퀄리티가 높은 헬스 보충제를 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먹지 않는다. (사진은 누가 사달래서 산거다.)

 

 왜냐. 운동을 그 만큼 안하기 때문이다. 밥만 먹어도 충분한데 굳이 먹을 필요는 없다. 일이 확 힘든게 아니고 오래도록 앉아 있는 일이라. 비타민은 먹는데, 비타민을 하루라도 먹지 않으면 피곤해서 못 견딜 정도다.

 

 특히 우리나라를 과잉 경쟁 체제다. 체력이 바탕이 되어야 앞서갈 수 있다. 그리고 내 주변에 비타민 안 먹는 사람들은 없더라.

 

 비타민, 오메가3, 헬스 보충제 등등은 모두 보충제라고 할 수 있다. 우리가 밥을 먹어야 살 수 있는데 그러한 영양분을 모아둔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된다.

 

 자신에게 맞는 자연산 음식들을 많이 섭취하는 것도 좋지만 시간적 여유가 없을 때에는 보충제를 사먹자. 그렇다고 헬스 보충제가 영양분이 고농축이니 바쁘니까 그것만 먹는다고 생각하면 안된다. 영양분은 가겠지만 배가 고프기 때문. 그리고 아무리 보충제가 좋아도 우리가 평소에 먹는 음식처럼 보증된 것은 없다는 것도 염두하자.

 

 난 보통 다음과 같은 보충제를 먹는다.

한창 운동할 때 :

1. 가루로 되어 있는 것(캅셀형태보다 헬스 하는데 가루약 달라고 하면 에너지원이 되는 것들을 준다. 글리 뭐시기랑 여튼 탄수화물 시리즈. 대두에서 추출한 뭐시기 - 더 헷갈리는구만) 여튼 가루약.

2. 무거운거 들다보면 근육은 단련되는데 연골은 쓸수록 안 좋아지므로 상어 연골약.

3. 빠른 회복을 위한 비타민.

운동 끊고 일할 때 :

1. 비타민 - 지인들을 통해서 구하는 자연산 비타민도 있다고 하지만(걍 파는 비타민은 몇% 밖에 몸에 흡수가 안된다고 한다) 걍 나는 편하게 구하는 비타민 먹는다. 싸구려라도 확실히 몸이 다르다는 것을 느낀다.

2. 오메가3 - 머리에 좋다고 해서 트름할 때 생선 냄새 올라오는 피쉬 오일(fish oil)먹는다. 하프 물범유 오메가3도 있는데 것도 먹는다.

3. 과일즙 - 맛있다.

 

먹다보면 품질이나 메이커에도 관심이 생기고 자연적으로 지식이 쌓인다. 나야 싸디싼 미국서 사람들말 듣고 살 때도 있는데. 대부분 걍 선물 받는 것들을 꾸역꾸역 먹는다. 맛있으면 땡이고, 누군가가 걱정해줘서 주는 비타민이 최고다. 실컷 노하우 적다가 비합리로 빠져버리는구먼~ ㅋㅋ

2010년 3월 14일 일요일

피부 관리 노하우




[개인적으로 요거 별로다]

내가 대학교까지 쓴 거라곤 클린앤클리어 모이스춰라이저 밖에 없었다. 군대 가기 전까지 여자들보다 피부가 더 좋다는 소리를 자주 듣곤 했다. 아기피부란 이야기도. 30이 된 지금도 피부가 좋다고 하는데 군대가서 많이 배린 피부다.
 동생은 피부가 굉장히 좋지 않았는데 지금은 좋아졌다. 물론 내 생각보다 다른 사람 생각이 더 맞을 수도 있겠지만 나 역시 사춘기 때 피부가 그리 좋은 편은 아니었다.
 손발이 오글거리는 자기 자랑은 그만하고. 피부 관리 노하우를 공개한다. 물론, 내것도 있고 주변 사람 이야기도 있고, 좋지 않은 사람들의 노하우도 있다. 내 기준에서 판단된 것이라 정확하지는 않지만 충분한 객관성이 있다고 보장한다.

1. 코에 피지를 짜면 더 꺼매진다. 이것은 금방 되지 않고 몇년에 걸쳐서 점점 피지가 커진다. 짜는 것도 중독이다. 알아서 해라. 나도 그랬고 내 주변에 몇몇 사람이 똑같은 이야기를 했다.

2. 뜨거운물 세수 다음엔 찬물 세수 - 주변에 피부 좋은 사람들, 동안들이 항상 하는 이야기다. 진리인듯.

3. 깨끗하자 - 이것저것 써보다 보면 정말 자기한테 맞는 세안제가 있다. 기름기가 싹 사라지는 세안제를 선택해보자. 클린앤클리어중에 거꾸로 세운 튜브 타입 있는데 나한테는 그게 젤 잘 맞더라. 이것저것 써보길 권한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 말보다 눈 감고 한번 느껴보라.

4. 사춘기 때 뭐 나면 건들지 말자. 난 코 주변이랑 뺨 주변에 여드름 조그맣게 나던거 장난으로 땠는데 그게 크니까 다 잡티로 남더라.

5. 비타민 먹자. 요샌 비타민 약이 너무 잘 나온다. 음식으로도 충분히 섭취를 한다고는 하나 비타민 먹어보면 정말 몸이 잘 안 지친다는 느낌이 온다.

6. 자기전엔 꼭 씻자. 잘 때 안 씻으면 말짱 도루묵이다. 제일 중요하다.

7. 비싼 화장품도 써보자. 그리고 느껴보자.

8. 남자는 스킨만 발라도 된다. 학창 시절 때 피부 좋은 몇몇 애들은 스킨만 바르더라. 의학도 건강하기를 돕는 의학. 화장품도 피부가 숨쉬게 돕는게 좋은 것 같다.

9. 유산소 운동으로 땀을 빼자. 그리고 잘 씻자. 헬스 클럽 꾸준히 다니는 여자들 치고 피부 안좋은 사람 못봤다.

뭐, 이정도... 운동 빼고는 실천하기 그리 어렵지 않은 항목들이다.

꼭 내 이야기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 이야기.

그리고 난 지금은 많이 배렸다.

어떻게 배렸을까.

1. 술, 담배를 가까이 하니
2. 계속 피곤하니
3. 잘 안 씻으니
4. 운동 안하니

금방 배리더라.

2010년 3월 13일 토요일

미국 하이패스

 

 

마치 블루스크린을 본 것 같이... 황당한

 

고지서를 하나 받았다.

 

렌트하고나서 한달~두달 거리는 미국 하이패쓰 고지서 ㅡㅡ;

웃긴 건 텍사스 주 고속도로는 국도랑 노선이 같은데 단지 신호등만 없다 뿐이다. 그리고 아직 나가는데에 하이패쓰 기계가 다 없어서 동그라미 안에 T라고 적힌 곳이 나오면 국도로 나갔다가 들어오면 요금을 안내는 것이다.

 

난 몰랐다. 아직 다 만들어 지지도 않았는데 먼 요금을 부과하는지 ㅡㅡ; 한번 통과하는데 1~2달러 정도인 것 같은데 100달러 가까이 나온것도 있었다.

벌금인 것 같은데 아직도 그게 무슨 벌금인지 모른다.

 

댄좡.

bootcamp 지우기

맥북 프로 레티나 터치바 diskutility 에서 bootcamp 파티션 삭제하면 검은색에서 회색으로 바뀐다(APFS로 지정) 파틴션 아이콘 클릭하여 - 버튼을 이용하여 삭제하면 끝.